Primary Source

A Mother's Power

Annotation

Published in 1946 for an audience of affluent, book-buying families in Seoul, Grapes and Beads realistically describes the daily lives of children in the poorer countryside with affection and respect. These interlocking stories feature a neighborhood group of young girls and boys, and include traditional Korean gender roles, foodways, games, and clothing.  In “A Mother's Strength,” as in “Cat,” author Hyŏn Tŏk celebrates children’s imaginative play.  This story positively represents traditional Korean child-rearing.

This source is included as part of the Korean Colonial-Era Children’s Literature Source Collection.

Transcription

어머니의 힘 우리집 굴뚝 앞에서 옥이는 소꼽질을 버렸습니다. 옥이는 어머니입니다. 어머니처럼 옥이는 등에 어린 아기를 업 고 자장 자장을 합니다. 아기는 벼개이지요. 벼개 아기는 등에서 정말 아기처럼 콜콜 잠이 들었습니다. 콜콜 아주 깊은 잠이 들어 서 울지도 보채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옥이는 더 잠이 깊으라고 연해 자장 자장 둥둥이를 두 들기며 하는 일이 많습니다. 정순이하고 막동이 옷 맵시를 고치 고, 얼굴에 묻은 흙도 털어주고합니다. 점순이하고 막동이는 어린 아이니까 그렇게 작난이 심하고 , 그리고 옥이는 어머니이니까 어 린 아이들로 인해 매양 속이 상합니다. “글쎄 옷꼴이 이게 뭐냐, 얼굴은 이게 뭐고” 하고, 끌끌 혀끝을 차며, 어머니는 어린 아이들을 어머니 자기처 럼 단정하고 얌전한 사람이 되게 하기에 열심이고, 그리고 어머니 는 어린 아이들과 딸 앞에서 단정하고 얌전한 어머니가 되기에 매우 조심을 합니다. “어디 나좀 보아라, 옷 매무시가 이런가” 사실 옥이는 어린 아이들의 모범이 될만치 옷 매무시도 단정하 고 얼굴도 깨끗합니다. 넉넉히 점순이하고 막동이가 어머니로 섬 길만합니다. 그리고 점순이와 막동이는 또 좀 옥이를 어머니로 알기 위하여 이런 소청을 하였습니다. “어머니 나 밥 줘” “어머니 나 밥 줘” 이것은 응당히 어머니에게 할수 있는 요구이고, 그리고 어머니

는 응당 들어주어야할 소청입니다. 하지만 밥은 쌀이 있어야 지을 수 있고, 쌀은 어머니가 집 밖으로 나가 구해야 합니다. 그래서 어머니는 어린 아들과 딸을 집에 남겨 두고, 등에 업은 어린 아기를 자장 자장 멀리 쌀을 구하러 갑니다. 그리고 집 건너편 언덕 밑에서 가루 흙 한줌을 모아 쥐고 돌아 오는데, 집에는 뜻하지 않은 야단이 생겼습니다. 난데 없는 커드란 개한마리가 어슬렁 어슬렁 막동이하고 점순 이가 있는 편을 향하고 가까이 옵니다 그만, “어머니, 아이고 무서워” “어머니, 아이고 무서워” 하고 막동이와 점순이는 한걸음에 옥이에게 달려 들어 구 원을 청합니다. 큰일 났습니다. 커다란 눈을 두리번 거리며 개는 점점 가까이 닥아 옵니다. 이런 때에는 옥이도 큰 소리로 울음을 내거나 달아나거나 하는수 밖에는 없습니다. 허지만 옥이가 그렇 게 하면 지금 치마폭에 안기어 구원을 청하는 막동이와 점순이는 어쩌고, 등에 업은 어린 아기는 어쩝니까. 이러할때 문득 오이에게는 소꼽작난이나 그런것이 아닌 정말 어머니의 힘이 생겼습니다 어머니의 힘이란 자기 이상의 힘입니 다 사랑하는 아들이나 딸을 위하여서는 자기 몸을 돌보지않고 어떠한 어려운 경우이든지 앞장을 서는 힘입니다. 그래서 옥이는 옥이 이상의 힘으로 한손에는 막대기, 한손에는 돌을 집어들고 “이개, 이개!” 하고, 큰 소리를 치며 막 겁도 없이 마주 나섰습니다. 그러니까 개는 혼이 나서 그만 뛰어 달아났습니다. 아아, 어머니의 힘 앞에는 무서운 개도 어림없습니다.

Translation

Oke is playing with her dolls by the chimney of our house.
Today, she is a mother.
Like a real mother, Oke carries her little baby on her back and sings a lullaby.
A pillow is the baby.
The pillow baby has fallen fast asleep on her back, just like a real baby.
The baby doesn’t cry or fuss while sleeping.
But Oke keeps singing lullabies and patting the pillow's bottom and doing everything she can to get it to sleep deeper.
She fixes Jeom-soon’s and Mak-dong’s clothes and brushes the dirt off on their faces.
The eldest and youngest dolls are mischievous because they are small children. Oke is a mother, so she keeps scolding them.
"Now what's wrong with your outfit?  Now what's wrong with your face?"
Clicking her tongue, the mother tries to make her young children as neat and gentle as she is.  She is always careful because she wants to be the image of a neat and calm mother for her young children.
"Look at me, how does my dress look?"
In fact, Oke is clean enough to set a good example for her young children.
Oke deserves to be treated as a mother by Jeom-soon and Mak-dong.
And they expect Oke to act like a mother.
"Mom, give me food!"
"Mom, give me food!"
This is a natural duty for a mother, and a request that their mother expects.
However, rice is needed to make a meal. That rice must be obtained by the mother, who must go out of the house. So, the mother leaves her young son and daughter at home, carrying the baby on her back, and goes far away to find rice.
A handful of dust from the bottom of the hill across from the house becomes rice.  But an unexpected commotion occurs at home. Out of nowhere, a big dog approaches with a slowly wagging tail.
"Oh, mother, I'm scared!"
"Oh, mother, I'm scared!"
Saying this, Jeom-soon and Mak-dong quickly run towards Oke, seeking rescue. They are frightened. With its big eyes darting round, the dog comes closer and closer.
In this situation, Oke also feels she has no choice but to cry loudly and run away. However, what about Mak-dong and Jeom-soon, who are hugging Oke and begging for help? What about the little baby on her back?
At this time, Oke really has the power of a mother.  She is not just pretending. The power of a mother is more than herself. It is the power to stand up in any difficult situation, caring more for a lovely son or daughter than for the safety of your own body.
So Oke grabs a stick with one hand and a stone with the other, with more power than she possesses, and says, "Go away! Go away!"
As she shouts loudly, the dog becomes frightened and runs off. Oh, there's no way even a scary dog can face the greatness of a mother.

 

Credits

Translated by HyeRim Hwang, Yongjoon Lee, Hyeongjun Kim, Junseok Park, and Professor EunHee Seo

From Hyŏn Tŏk, P'odo wa kusŭl, 1946, p. 57-8

https://digitalcollections.lib.washington.edu/digital/collection/korean/id/9646/rec/1

How to Cite This Source

"A Mother's Power," in World History Commons, https://worldhistorycommons.org/mothers-power [accessed April 16, 2024]